래리 페이지 구글 CEO, 날아다니는 자동차에 1억달러 투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6.10 17:11
래리 페이지 구글 CEO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자동차를 개발하기 위해 2개의 벤처기업에 1억달러가 넘는 개인 돈을 투자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의 최고경영자(CEO) 래리 페이지. /블룸버그 제공
10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은 "래리 페이지 구글 공동창업자 겸 구글 지주회사 알파벳 CEO가 벤처기업인 지닷에어로(Zee.Aero)와 키티호크(Kitty Hawk)에 개인적으로 1억달러가 넘는 돈을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2010년 설립된 지닷에어로는 수직 이착륙이 가능한 소형 전기식 비행체를 제작하는 기술력을 보유한 벤처기업이다. 지난 6년간 이 기업은 스페이스X, 미국항공우주국(NASA), 보잉 출신의 인력을 꾸준히 채용해 현재는 1비행체 디자이너, 소프트웨어, 모터·배터리 분야의 전문가 150여명를 보유하고 있다.

키티호크 지난해 래리 페이지 CEO가 설립한 벤처기업으로, 현재 하늘을 날 수 있는 자동차를 디자인하고 있다. 특히 이 회사는 구글 자율주행차 개발을 담당했던 시배스천 스런이 사장으로 근무 중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