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웹게임 ‘열혈강호전’ 태국·베트남 수출 계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6.20 13:47
엠게임은 중국 파트너사 유런테크와 웹게임 '열혈강호전'의 베트남, 태국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태국은 위너 인터렉티브가, 베트남은 게임루미가 올 여름 시즌 정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열혈강호전'은 중국 웹게임 전문 개발사 유런테크와 엠게임의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지식재산권(IP)를 활용해 공동 개발한 웹게임이다.
엠게임이 중국 유런테크와 웹게임 ‘열혈강호전’을 베트남과 태국에 수출 계약했다. / 엠게임 제공
동남아시아의 웹게임 시장은 저사양 PC에서 고품질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베트남의 웹게임 시장은 3억달러 규모로 추정되며 이는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규모다.

이명근 엠게임 해외사업부 실장은 "태국과 베트남은 원작 '열혈강호 온라인'이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국가로, 원작을 반영한 그래픽과 게임성, 웹게임 본연의 쉬운 접근성으로 동남아시아 유저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열혈강호전'은 2015년10월 중국과 올해 2월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누적 가입자수 3000만명, 현지 월 4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