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태양광 흡수율 대폭 높인 강유전성 박막 구현 성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6.20 13:45
한국 연구진이 외부의 전기장이 없어도 스스로 분극을 가진 강유전성 박막 재료를 활용해 태양광 흡수율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상한·박정웅 교수 연구팀은 태양전지의 밴드갭을 대폭 줄인 박막 구현에 성공했다. / 한국연구재단 제공
한국연구재단은 이상한 광주과학기술원 교수와 박정웅 가천대학교 교수 공동연구팀이 비스무스(Bi)계에 전이원소인 철과 코발트를 첨가해 태양광 흡수율을 대폭 높인 강유전성 박막 구현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태양전지는 밴드갭(전자가 있는 에너지 레벨에서 전자가 존재하지 않는 에너지 레벨 사이의 에너지 차이)이 낮을수록 빛 에너지에 반응하는 전자가 늘어나는데, 공동연구팀은 코발트와 철을 활용해 재료의 밴드 갭을 최대 31% 이상, 광전밀도를 최대 25배 이상 향상시켰다.

이상한 교수는 "전이원소인 철과 코발트를 첨가해 태양광 흡수율을 높인 것은 차세대 광소자 구현 연구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과학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6월 17일자에 게재됐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