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5G 기지국·단말기 소형화 기술 개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6.29 17:39
삼성전자가 5G 기지국과 단말기를 소형화하기 위한 무선 통신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기의 케이스에 안테나 일부 기능을 붙이는 기술을 적용, 두께 1mm 이하의 크기의 5G용 소형 안테나를 개발했다. 무선 신호를 증폭시키는 파워엠프(PA)를 효율적으로 설계해 기존 초고주파수 제품 대비 출력 전력을 2배 이상 개선했고, 전력 효율은 50% 이상 향상시켰다.

이 기술은 미래창조과학부에서 5G 시범서비스용 주파수로 확정 발표한 28GHz 대역의 5G 기지국과 단말용 통신모듈·칩셋에 적용될 예정이다.

전경훈 삼성전자 차세대사업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5G 상용화를 앞당길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집중해왔고, 앞으로도 5G 분야 신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한 행보를 지속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