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바이두와 손잡고 中 시장에 ‘팡야 모바일’ 선보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8.01 17:44
엔씨소프트가 중국의 바이두게임즈와 손잡고 팡야 모바일의 중국 서비스에 나선다.

엔씨소프트는 7월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바이두게임즈 역량의 밤(Baidu Games Energy Night) 행사에서 팡야 모바일의 중국 출시 계획을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양사는 2017년 중국 시장에 팡야 모바일을 출시하기로 했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상무가 팡야 모바일 게임 출시 일정을 알렸다. / 엔씨소프트 제공
팡야 모바일은 엔씨소프트의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한 모바일 골프 게임으로, PC게임 '팡야'의 지식재산권(IP) 기반으로 만든 모바일 버전이다. 새로운 캐릭터 모델링, 모바일에 최적화한 조작법, 다양한 게임 모드가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심승보 엔씨소프트 상무는 "팡야는 전세계 40여개 국가에서 높은 인지도를 가지고 있는 글로벌 IP이다"며 "중국 인터넷 서비스에서 강점을 가진 바이두게임즈의 역량으로 양사의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온라인 게임을 모바일로 제작중인 ‘팡야 모바일’ 게임 화면. / 엔씨소프트 제공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