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장애인 고용 규모 늘려갈 것"...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8.25 14:30
SK하이닉스는 25일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제결하고, 장애인 고용 촉진에 나선다고 밝혔다.


(왼쪽부터)박승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박승규 이사장,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김준호 SK하이닉스 경영지원부문장, 이일우 SK하이닉스 HR실장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핸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SK하이닉스 제공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SK하이닉스의 사업과 연계해 반도체 방진복 제조와 세정을 맡는다. SK하이닉스는 이 사업장을 향후 반도체 클린룸에서 사용하는 부자재를 유통하는 업종으로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클린룸 소모품 시장은 반도체 외에도 제약, 생명공학, 항공·우주 산업 발전에 따라 매년 4.5%씩 성장할 것으로 분석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에 2018년까지 장애인 120여명을 고용하고, 향후 고용 규모를 꾸준히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SK하이닉스의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11월까지 부지 선정, 사업장 설계 및 법인 설립을 마치고 내년 하반기 준공을 거쳐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일우 SK하이닉스 HR실장은 "반도체 사업과 연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을 통해 장애인 고용을 확대하겠다"며 "사업장의 원활한 출범과 운영을 위해 가능한 자원을 최적으로 활용하고, 모회사를 통한 장애인 직접고용도 점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