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닛산, 마이크로소프트와 커넥티드 드라이빙 기술 개발 파트너십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09.27 17:33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커넥티드 드라이빙 기술 개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 한국닛산 제공
르노-닛산 얼라이언스(Renault-Nissan Alliance)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Corp.)가 커넥티드 드라이빙을 발전시킬 차세대 기술 개발을 위해 글로벌 장기 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서비스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를 기반으로 차세대 커넥티드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이 새로운 서비스는 첨단 내비게이션, 차량 예측 점검 및 관리, 차량 중심 서비스, 원격 모니터링, 외부 이동성, OTA(Over-the-Air) 무선통신 업데이트 등을 통해 고객들의 커넥티드 카에 대한 경험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오기 레드직(Ogi Redzic)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커넥티드 카 및 모빌리티 서비스 담당 부사장은 "우수한 연결성을 가진 맞춤형, 지능형 자동차가 점점 더 많아지고 있다. 우리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가 됨으로써 고객들이 원하고, 그들이 상상 하지 못했던 새로운 시나리오를 현실화시키는 데 필요한 주요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우리는 단 하나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모두를 위한 커넥티드 모빌리티를 제공하는 회사로 거듭나고자 한다"고 말했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기술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대중시장에 선보이기 위해 기술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또한, 운전자들이 차량에서 자유 시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2020년까지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10종의 이상의 차량을 출시하기 위해 커넥티비티 기술 개발에 힘쓰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