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바스AI, 미국 ‘사운드하운드’에 음성기술 공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0.25 14:47
인공지능 전문 기업 셀바스AI가 미국 사운드하운드(SoundHound)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사운드하운드의 '하운디파이(Houndify)'에 음성엔진 'Selvy TTS' 솔루션을 공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셀바스AI의 음성합성 엔진 Selvy TTS 는 영어, 한국어, 중국어 등 8개 국어 및 20가지 화자를 지원한다.국내 공공기관 및 다수 기업에 제공되고 있고, 국내 주요 통신사 인공지능 로봇에도 탑재돼 소비자들에게 공급되고 있다.

사운드하운드의 대화형 지능 플랫폼 하운디파이는 Selvy TTS 서비스를 통해 제품 및 서비스에 자연스러운 고품질 음성을 탑재할 수 있다. 하운디파이는 이미 삼성전자, 엔비디아(NVIDIA) 등 1만5000여 개가 넘는 기업이 활용하고 있다.

제임스 홈(James Hom) 사운드하운드 공동 창업자는 "이번 파트너십으로 우리 플랫폼을 사용하는 개발자 및 모바일 기기 제조사에게 최고 품질의 음성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며 "셀바스AI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언어 및 음성을 다양하게 추가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김경남 셀바스AI 대표는 "셀바스AI의 음성 기술이 글로벌 활용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만큼, 이번 사운드하운드와의 협약을 통해 다양한 언어 및 화자 제공으로 사용자들의 높은 호응을 얻어 낼 수 있을 것이다"며 "셀바스AI는 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한 음성인식, 필기인식, 영상 처리 기술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한 AI 기술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