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립스' 내놓은 에어비앤비, 관광회사로 변화 시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1.18 09:57
숙박공유 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트립스(Trips)'라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내놓으면서 관광회사로 변화를 꾀한다.

17일(현지시각)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연례 행사에서 "집은 여행의 일부분"이라며 "에어비앤비는 여행 전체에 포커스를 맞춰 의미있는 여행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트립은 여행의 전반적인 부분을 도와주는 서비스로 에어비앤비 앱을 통해 집주인들이 추천하는 식당과 관광 명소를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트립은 에어비앤비 앱을 업그레이드 하면 사용할 수 있으며 서울을 포함해 뉴욕,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도쿄, 파리, 피렌체, 나이로비, 케이프타운, 마이애미, 디트로이트, 아바나 등 12개 도시에서 사용할 수 있다. 에어비앤비는 트립 사용 국가를 내년에 50개 도시로 확대할 계획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에어비앤비를 겨냥해 단기 임대 제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 상황이 에어비앤비가 관광회사로 변화하게 된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달 뉴욕 주지사는 에어비앤비와 같이 온라인에서 집을 빌려주는 회사를 규제하는 내용을 담은 법안에 서명했다. 뉴욕에서 에어비앤비가 제공하는 숙소는 5만개로 전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외에도 암스테르담, 베를린 등지에서 에어비앤비와 같은 숙박 공유업체의 영업을 제한하는 규제를 마련하는 중이다.

서비스를 시작한 지 8년째인 에어비앤비의 기업가치는 현재 300억달러(35조4510억원)에 달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