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단체, 직권남용 혐의로 박 대통령과 김기춘·김성우·최성준 고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1.21 16:49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자유언론실천재단 등 언론단체는 21일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김성우 전 대통령비서실홍보수석, 최성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언론단체는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직권을 남용해 통일교 재단의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 부당 해임 과정에 관여했다고 밝혔다.

또 박 대통령과 김 전 비서실장, 김 전 홍보수석, 최성준 방통위원장이 공모해 한국방송공사(KBS) 이사 및 사장의 인사권 행사에 관여했으며, KBS 이사회 이사들이 사장 추천권을 행사할 때 권리 행사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최성준 방통위원장이 KBS 방송 편성에 부당하게 개입해 방송법 제4조 제2항을 위반했다는 의견도 내놨다.

언론단체 측은 "박 대통령의 국정 농단 범죄 사실이 확인되고 있는데 박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이 언론까지 직접 통제하려 했다"며 "박근혜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성우 전 홍보수석, 최성준 방통위원장을 언론 통제 '직권 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