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유 차관, ICT 정책해우소서 중고폰 유통 활성화 주문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03 11:19 | 수정 2016.12.04 12:00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에서 최재유 제2차관 주재로 중고폰 유통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제36차 정보통신기술(ICT) 정책해우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학계·연구계·이동통신사업자·제조사 등 관계자가 참석해 ▲ 중고폰 관련 제도와 해외 동향 ▲국내 중고폰 유통구조․현황 및 업계 동향 ▲ 중고폰 유통 부작용 및 해소방안 등과 관련한 주제발표와 함께 토론을 했다.

참가자들은 중고폰 유통 활성화를 위해 ▲중고폰 통계·실태조사 등 체계적인 관리 방안 ▲중고폰 거래 시 개인정보보호 강화 방안 ▲중고폰 부정사용(분실·도난 등) 방지 방안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화식 한국중고통신유통협회장은 "중고폰 유통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 의지를 환영한다"며 "정부 뿐만 아니라 이통사와 제조사 등과 교류·협력을 강화해 건전하고 투명한 중고폰 유통구조를 확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재유 차관은 "중고폰 가입자도 요금을 20% 할인받을 수 있고, 최근에는 다양한 중고단말 보상 프로그램이 출시되고 있다"며 "정부는 해우소에서 논의한 내용을 토대로 중고폰 유통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