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청문회] 정몽구 현대차 회장의 '모르쇠' 발언 진실일까..."차은택 광고 몰아주기, 기억 안 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06 16:22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차은택씨 회사 광고 몰아주기 의혹 등에 대해 "잘 모르겠다. 기억이 안 난다"고 밝혔다.

6일 열린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 참석한 정몽구 회장은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의 플레이그라운드의 현대·기아차 광고 몰아주기 의혹에 대한 질문에 "회사 규모가 너무 커 알지 못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가 직권남용과 강요로 돈을 뜯긴 것이 창피하지 않냐"고 묻자 "처음 듣는 얘기다. 그런 사실이 있다면 어떤 사정이 있어 그런지 모르겠지만, 일단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일 출석 과정에서 현대차 수행원이 항의하는 시민을 폭행했다는 기사가 나오고 있다. 사과할 뜻이 없냐"고 묻자 정 회장은 "그랬다면 사과해야겠죠"라고 답했다.

현대차그룹은 차은택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플레이그라운드에 62억원 상당의 광고를 몰아주고, 최순실씨 지인이 운영하는 KD코퍼레이션에 11억원 상당의 물품을 납품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128억원을 출연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