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울산·인천 정기보수 완료...역대 최대 규모 생산 능력 확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12 13:27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주력 생산 기지인 울산컴플렉스(울산CLX)와 SK인천석유화학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정기보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정기보수를 통해 모든 공정이 정상 가동에 돌입했으며 석유·화학 생산설비의 역대 최대 규모 생산 능력을 확보했다고 평가했다.

SK이노베이션 울산콤플렉스 전경. /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은 지난 3월부터 울산CLX의 전체 21개 공정 중 13개 공정에 대해 정기보수를 진행했다. 울산CLX는 매년 8~9개의 공정을 보수했지만 올해는 최대 규모였다. 5개 정유공장 중 2개, 고도화 설비 3개 전부, 넥슬렌(Nexlene) 공장과 UAC 공장 등 주요 설비 대부분이었다.

또 SK이노베이션은 SK인천석유화학의 정기보수를 9월 중순부터 진행했다. 약 40일간 공장 가동을 전면 중단하고 정기보수를 실시했다. 1분기에는 글로벌 파트너인 중국 중한석화 정기보수도 마무리했다.

정기보수에는 울산과 인천의 200여개 협력업체와 하루 최대 8000여명, 연인원 35만여명이 참여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정기 보수로 자사의 석유·화학설비를 100% 가동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고. 올해 정기보수와 동시에 진행된 일부 설비들의 공정개선(revamp, 설비 생산량 증대를 위한 일부 개조)를 통해 석유, 화학설비의 생산 가능량도 늘렸다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일일 원유 정제 111만 5000배럴, 연간 PX 생산 280만톤 규모의 생산 능력을 확보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정기보수로 주요 생산공정의 정기보수를 통해 생산성 향상, 공정 안정운전의 기틀을 마련해 향후 실적 개선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항수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2015년이 글로벌 파트너링을 통한 글로벌 생산기지 확장에 집중했던 한 해였다면, 올 한해는 기존 설비의 대대적 정기보수를 통한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힘썼다"면서 "2017년은 운영최적화를 통한 효율성 극대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