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연시 범죄 34% 증가"…ADT캡스, 특별 경계 근무체제 돌입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14 10:37
ADT캡스는 평소보다 각종 범죄가 많이 발생하는 연말연시가 다가옴에 따라 내년 1월까지 '특별 경계 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14일 밝혔다.

ADT캡스가 범죄가 급증하는 연말연시를 맞아 특별 경계 근무체제에 돌입한다. / ADT캡스 제공
ADT캡스 보안기술연구소가 2015년 1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자사의 출동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2월에서 1월 사이 발생한 범죄 건수는 전체 월 평균보다 34%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크리스마스, 송년회, 신년회 등 잦은 모임으로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이를 노린 빈집털이, 침입절도 범죄 등이 증가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ADT캡스는 특별 경계 근무체제 기간 동안 경계 체제를 강화하고, 범죄에 취약한 심야 시간대 순찰 횟수를 늘린다. 또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히 출동할 수 있도록 출동대원들의 근무 기강을 재정비하고, 주택 밀집 지역과 현금 보유량이 많은 매장을 중심으로 사전 보안 점검을 실시한다.

ADT캡스 관계자는 "연말연시는 긴장이 이완되는 사회적 분위기에 편승해 각종 범죄가 증가하는 시기이므로 이를 사전에 방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ADT캡스는 이 기간 동안 순찰과 보안 서비스를 강화해 모든 고객들이 안전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