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 인증 기준 너무 높다”...한국 이차전지 3사, 한 목소리로 기준 완화 건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16 16:37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 등 한국의 이차전지 3사가 중국 전지 업체들과 함께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전기차 배터리 인증을 완화해 달라고 한 목소리로 건의했다.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 등 한국 이차전지 업체들이 중국 정부에
16일 국내 이차전지 업계에 따르면 중국 하문에서 7일 '전기차 배터리 모범규준' 공청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삼성SDI·LG화학·SK이노베이션 등의 한국 이차전지 업체들과 중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 완성차 기업들은 생산능력 기준 완화 모범규준과 보조금 지급간 명확한 가이드라인, 각종 규제 등에 대한 완화 의견을 모아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전달했다.

이들 기업이 중국 정부에 요청한 것은 현재 중국 정부가 내놓은 인증 기준이 턱없이 높기 때문이다. 공업정부화부는 전기차에 사용되는 리튬이온 전지 생산기업의 연간 생산능력을 8GWh(기가와트시) 이상으로 높였다. 이는 기존 규정보다 40배 높은 수준으로 연간 13만대의 전기차에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 중국 정부는 최근 2년간 전기차 배터리 관련 사고가 없어야 한다는 기준도 추가했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기준 강화는 한국의 기업들 뿐만 아니라 중국 이차전지 업체들에게조차 가혹한 조건이다. 올해를 기준으로 이를 충족할 중국 업체는 1000여개 중 BYD와 CATL 단 2곳 뿐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내놓은 기준은 중국 업체들조차 맞추기 어려운 것이다"라며 "이번 공청회에서는 우리 기업보다는 중국 내 이차전지 기업들의 목소리가 높았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공청회 이후 정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업계에서는 중국 이차전지 업체들이 큰 목소리를 낸 만큼 중국 정부가 업계의 요청을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중국 정부가 요청을 받아들여 연간 생산능력을 2~4GWh로만 낮춰줘도 한국 이차전지 업체들의 숨통이 트일 수 있을 것이다"라며 "하지만 중국 정부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아 섣불리 전망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