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미래부 차관 "서울시가 서울 혁신센터 예산 배정하도록 설득할 것"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6.12.29 15:42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은 29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혁신센터) 정책 성과를 설명하는 브리핑을 했다. 그는 서울시가 서울 혁신센터 운영과 관련해 2017년 예산 전액 삭감을 결정했지만 지속적으로 설득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 홍남기 차관 "혁신센터, 창업 생태계 조성에 큰 역할 했다"

미래부는 2014년 9월 대구 혁신센터를 오픈한 이후 총 17곳의 지역 거점에 센터를 열었다. 혁신센터는 ▲창업지원 허브 ▲중소기업 혁신 ▲지역특화사업 육성 ▲일자리 창출 허브 등 역할을 해 왔다.

홍남기(사진) 미래부 제1차관. / 미래부 제공
정부는 혁신센터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시장 안착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돕는 등 창업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미래부의 혁신센터 정책 성과 자료를 보면, 2014년 2만9884개에 불과했던 벤처기업 수가 2016년 3만3137개로 늘었다. 벤처 투자금액도 1조6493억원에서 1조8526억원으로 3000억원 이상 증가했다.

홍남기 차관은 "혁신센터는 단순히 창업만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지역특화 사업이나 일자리 창출 허브 등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창업에 실패 하더라도 재도전할 수 있는 창업 생태계를 만들었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 미래부, 혁신센터 운영 예산으로 437억원 확보…서울시는 서울 혁신센터 운영 예산 전액 삭감해

미래부는 2017년 혁신센터 운영과 관련해 437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2016년(319억원)과 비교하면 118억원 많다. 반면 지방비는 총 119억원을 확보하며 2016년 예산보다 51억원 줄었다. 서울시와 전남도가 관련 예산을 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미래부는 전국에서 17개 혁신센터를 열고 스타트업 육성을 추진 중이다. / 미래부 제공
서울시는 혁신센터가 최순실 게이트 관련 결과물이라는 의구심 때문에 2017년도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다. 서울 혁신센터 설립 과정에서 정부가 CJ를 압박해 운영비 납부를 요구하고, CJ는 그 대가로 이권을 챙기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홍 차관은 "혁신센터를 통해 추진할 2017년 필요 사업 관련 예산을 모두 편성했고, 그 결과 예산이 늘었다"며 "서울 혁신센터의 경우 서울시가 관련 예산을 배정하지 않았는데, 2016년 배정했던 20억원을 내년에도 부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미래부는 서울시가 혁신센터 예산 배정을 거부할 경우의 차선책을 마련해 뒀다.

홍 차관은 "올해 늘어난 미래부 예산을 활용하는 등 방법을 찾을 것이다"며 "서울 혁신센터만 문을 닫는 일은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