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실시간 항공권 판매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1.02 13:39
SK플래닛 11번가는 고객이 실시간 가격비교부터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는 '항공권 판매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고 2일 밝혔다.

11번가 홍보 모델이 항공권 판매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SK플래닛 제공
11번가는 이번 서비스 오픈을 위해 국내 유수의 항공권 판매사인 '모두투어', '현대카드 프리비아', '노랑풍선', '탑항공', '와이페이모어', '인터파크 항공'(2월 입점 예정) 등 총 6개사와 제휴를 체결했다. 모바일용 서비스에 이어 2월 중순 웹사이트에서도 판매를 시작한다.

11번가 항공권 예약 서비스는 다수의 항공사 티켓 정보를 실시간 비교할 수 있다. 고객 입장에서는 다양한 조건과 경쟁력 있는 운임 조건을 토대로 최저가 구매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11번가는 고객에게 신규 서비스를 적극 알리고자 메인 페이지 상단에 '항공권' 바로가기 버튼을 신설했다. 또한 '주간 최저가' 옵션을 도입해 항공권을 구매하는 고객이 희망하는 날짜를 입력하면 기준일 전·후 3일의 항공권 정보를 제공해 고객의 선택 폭을 높였다.

이용자가 혼돈을 느끼지 않도록 하기 위해 '찜하기' 기능도 추가했다.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찜하면 직관적으로 한 눈에 조건을 비교해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 자유 여행을 선호하는 트렌드로 바뀜에 따라 획일화된 '국내-해외-국내' 패턴이 아닌 '해외-해외' 혹은 '해외-국내-해외' 등 다양한 조합으로 다구간 경로의 항공권 구매도 가능하다.

SK플래닛 11번가가 지난해 12월 27일 소비자 조사 플랫폼 '틸리언'을 통해 20세 이상 49세 미만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항공권 구매 채널로 온라인 웹사이트(65.6%), 모바일(24.8%), 전화 예매(9.6%)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구하는 여행 스타일은 자유여행(57%)이 패키지 여행(43%) 순으로 조사됐다.

'항공권 구매 시 가장 첫 번째로 보는 기준'은 1위가 가격(42.9%)이었고, 2위는 여행 날짜에 맞는 항공권(29.8%), 3위는 목적지에 맞는 항공권(22.8%), 4위는 비행 시간(4.4%) 순으로 나타났다.

'저렴한 항공권 발견 시 계획된 목적지와 날짜 변경 의사'를 묻는 질문에는 '있다'는 답변이 65.3%에 달했다. 20대의 경우 여행의 질적 측면보다는 낮은 가격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 이번에 11번가에서 선보인 '주간 최저가' 옵션이 항공권 판매 거래액을 안정적인 궤도에 올려 놓는 반등 포인트가 될 것으로 여겨진다.

김수경 SK플래닛 11번가 본부장은 "작년 여행 11번가에서 '자유여행' 카테고리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0%나 신장하는 등 사상 최고의 실적을 기록했다"며 "소비자의 인식은 '자신만의 특별한 경험'과 '나만의 즐거움'을 중시하는 패턴으로 변화하고 있어, 11번가는 다양한 방식의 여행 트렌드를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