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일반도로서 자율주행차 시험주행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1.13 17:25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가 이르면 이달부터 일반도로에서 시험주행에 들어간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국토교통부의 자율주행차 성능 검증을 마치고, 일반도로 임시운행허가증 발급을 신청했다. 허가증은 네이버 연구개발 자회사인 네이버랩스
법인 설립 절차가 끝나는 이달 중 발급될 예정이다.

네이버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선보일 자율주행차는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기준 '레벨3' 수준으로, 운전자가 눈을 감아도 되는 레벨4의 전 단계다. 레벨3 자율주행차는 운전자가 시야를 확보하고 있어야 하지만, 손과 발을 쓰지 않아도 된다.

네이버는 자율주행차 일반도로 시험주행을 통해 교통 체계와 도로 환경은 물론 센서, 카메라 인식 기술 등 다양한 데이터를 축적할 방침이다. 아울러 자율주행차에 인공지능(AI) 비서 '아미카(AMICA)' 서비스를 접목해 시험한다.

현재 한국에서 국토부의 허가를 받고 일반도로에서 시험주행 중인 자율주행차는 10여대다. 완성차 업체로는 현대·기아차가 유일하고, 서울대와 한양대 등 대학들이 자율주행차 시험주행을 준비 중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