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삼성, 프리미엄 태블릿 3종 전면에 내세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2.26 10:26
삼성전자는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 대형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모바일 기기와 서비스∙솔루션, 차세대 통신 기술 등을 선보인다. 삼성전자 부스는 MWC 2017의 핵심 홀이라는 평가를 받는 3홀에 위치해 있다.

삼성전자는 MWC 2017의 황금홀이라고 불리는 3홀에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인다.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MWC에서 갤럭시탭S3, 갤럭시북 2종 등 프리미엄 태블릿 3종을 선보이며 플래그십 태블릿 시장 공략을 선언한다. 이들 제품은 삼성전자의 차별화된 입력도구인 S펜을 지원, 일반 태블릿 대비 이용 편의성을 높였다.

삼성전자는 또 인터랙티브한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하는 '기어VR 신제품(Gear VR with Controller)'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채택해 부드러운 착용감을 제공하며, 자이로센서·가속센서 등을 탑재해 정교하고 부드러운 VR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이 제품은 사용자 동작을 인식하는 컨트롤러를 적용, 실감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삼성전자는 관람객들이 360º 입체 영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VR 4D 체험존'을 마련해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3홀에 마련한 부스에 ‘VR 4D 체험존’을 열고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네트워크의 성능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비롯해 5G 통신 기술, LTE 기반 펨토셀, 고성능 모바일 D램 등 다양한 제품을 소개한다. 특히 10㎚ 공정으로 제조한 8GB 용량 LPDDR4X 메모리는 차세대 모바일 기기 제조를 계획하는 글로벌 기업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MWC 2017 행사를 통해 고급형 태블릿과 모바일 기기용 핵심 부품 등을 대거 전시한다"며 "삼성전자는 모바일과 기술을 접목한 미래상을 보여줄 예정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