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세계 모바일 업계 최대 축제 ‘MWC’ 개막…204개국 10만명 참관 전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2.26 10:21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는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4일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을 개최하며, MWC 2017은 글로벌 제조사의 신제품 발표회가 열리는 26일부터 사실상 막이 올랐다.

GSMA는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7을 개최한다. / GSMA 제공
MWC 2017은 바르셀로나에 있는 대형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를 메인 전시홀로 열리며,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주요 인사들은 키노트 스피치를 통해 미래 모바일 트렌드를 전파한다. 업체들은 부스를 통해 핵심 제품·서비스 등을 선보이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노린다. 올해 행사에는 204개국 2200여개 기업이 참여하며, GSMA가 추산한 MWC 관람객 수는 10만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MWC 2017 전시회의 주제는 '모바일, 그 다음은(Mobile, The Next Element)'이다. 종전 글로벌 통신 시장은 '스마트폰' 중심으로 움직였는데, MWC 2017에서는 차기 먹거리와 관련한 논의가 이어진다. 모바일 업계는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G 등이 차세대 주인공이 될 것으로 보고, 현재 준비중이거나 상용화한 다양한 제품·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MWC 부스는 ▲앱 플래닛 ▲국가별 전시존 ▲그래핀 전시존 ▲녹색 기술존 ▲GSMA 혁신도시 ▲GSMA존 ▲IoT존 ▲모바일 클라우드존 ▲차세대기술존 ▲NFC&모바일 머니존 ▲웨어러블 존 등 총 11개 전시존으로 나뉜다.

전시회에 참여하는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KT 등 주요 대기업을 비롯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 코트라, 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 중기청 등을 통해 참가한 중소기업 150여곳이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MWC 시작을 알리는 27일 오전 9시 키노트에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일본), 수닐 미탈 바르티그룹 회장(인도), 호세 로페즈 텔레포니카 대표(스페인) 등과 함께 참여해 차세대 모바일 먹거리를 발표한다.

마이클 오하라 GSMA 최고 마케팅 전문가는 "MWC 2017 참가자들은 4일간의 전시회를 통해 최신 모바일 기술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