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7] KT, 미리 만나는 5G 서비스 통해 통신기술 리더 위상 알린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2.26 10:25
KT는 2월 27일부터 3월 2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7'에 참가해 '미리 만나는 세계 최초 KT 5G 서비스'를 선보인다.

KT는 MWC 2017에 참가해 5G 기술 선도자로서의 위상을 알릴 예정이다. / KT 제공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공동 주제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GSMA, AT&T, 시스코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부스를 연다. KT 부스는 ▲5G 존 ▲컨버전스 존 ▲파트너스 존 등으로 구성된다.

KT는 2018년 강원도 평창에서 개최되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세계 최초 5G 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MWC 2017에서 핵심 기술을 소개한다. 주요 기술로는 옴니뷰(경기 중 시청자가 원하는 시점의 실시간 영상을 보여주는 서비스), 타임슬라이스(다 시점 영상 서비스), 360 VR(360º 영상을 HMD로 보여주는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

컨버전스 홀은 서울의 주요 관광지를 VR로 소개해 주는 전시품이 있다. 부스 방문자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설명을 들으며 서울을 간접 여행할 수 있다.

GSMA 공동 전시장에 부스를 마련한 KT는 5G기술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존을 운영한다. / KT 제공
파트너스존에는 KT가 육성 중인 에프알텍 등 5곳의 핵심 제품·솔루션이 전시돼 있다.

한편, 황창규 KT 회장은 한국인 중 유일하게 MWC 2017 기조연설자로 나와 5G가 만들어 갈 모바일의 미래상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