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2017] 삼성전자, 4월 말 지배구조 개선 위한 거버넌스 위원회 설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3.24 11:39
삼성전자가 올해 4월말까지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거버넌스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며,현재 구체적인 운영방안을 수립 중이다.

거버넌스 위원회는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되며, 주주가치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경영사항의
심의와 주주와의 소통 강화를 위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기존 CSR 위원회 역할도 병행하게 된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24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제48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주총에는 기관투자자,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 신종균 대표이사 사장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24일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개최된 ‘제48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보고를 하고 있다.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이날 정기 주주총회에서 지난해 경영성과를 보고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02조원과 영업이익 29조원, 당기순이익 22조원 등을 달성했다. 또 이날 삼성전자는 의안으로 재무제표 승인, 이사 보수한도 승인의 건이 다뤘다.

의안 상정에 앞서, 권오현 부회장(DS부문장), 윤부근 사장(CE부문장), 신종균 사장(IM부문장)은 각 부문별 경영현황을 발표하고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권 부회장은 "지난 한 해 글로벌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또한 불확실성에 따른 경기 위축 등으로 어려운 경영여건이 지속됐지만, 삼성전자는 주주 여러분의 격려와 성원에 힘입어 좋은 결실을 맺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해 11월 발표한 주주가치 제고 방안에서 약속한대로 전년 대비 30% 증가한 4조원 규모의 2016년 배당, 9조300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 올 1분기부터 분기배당 시행 등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사외이사 선임과 관련해서는 "글로벌 기업의 최고경영자 경험을 가진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하기 위해 다각도로 영입을 추진해 왔지만, 최근 회사를 둘러싼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이번 주총에서 후보 추천을 하지 못했다"며 "글로벌 기업의 경험과 충분한 자질을 갖춘 사외이사 영입에 대한 회사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지주회사 전환 등 사업구조 검토와 관련해서는 실행이 쉽지 않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법률, 세제 등 다양한 측면에서 검토를 진행한 뒤 결과를 주주들에게 공유하겠다"면서 "다만 검토 과정에서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이 존재해 지금은 실행이 쉽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권 부회장은 마지막으로 "회사의 지속 성장과 주주 중시 경영을 위해 끊임없는 기술 혁신과
사업 고도화로 경쟁사와의 격차 확대, 소비자의 본원적 니즈 발굴을 통한 새로운 기회 창출, 위기관리 시스템 개선과 품질 경쟁력 확대, 주주와의 커뮤니케이션 강화 등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