틸론, 일본 정보 보안 엑스포 2017 참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5.10 16:38
틸론은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일본 도쿄 빅사이트에서 개최되는 '제 14회 정보 보안 엑스포(14th Information Security EXPO 2017)'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틸론이 12일까지 일본에서 진행되는 ‘제 14회 정보 보안 엑스포(14th Information Security EXPO 2017)’에 참가해 자사 주력 솔루션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 틸론 제공
일본 최대 IT 박람회인 'Japan IT Week' 기간에 열리는 '정보 보안 엑스포'는 아시아권에서 규모가 가장 큰 정보보안 전시회다. 틸론은 10년간 이 행사에 참가했는데, 올해는 역대 전시회 중 가장 큰 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을 맞을 계획이다.

틸론은 2008년 애플리케이션 가상화 공급을 시작으로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현지 요구사항을 분석해서 일본 내 공공기관과 기업에 구축형 클라우드 솔루션, DaaS(Desktop as a Service) 서비스 등을 제공해 왔다.

틸론은 올해 하반기 마이넘버 도입으로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개인정보 보호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최근까지 일본 보안 가상화 시장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시장 분석과 제품 현지화를 완료했다.

현재 틸론은 데스크톱 가상화(VDI) 제품인 디스테이션(Dstation)과 GPU 가속 기능을 갖춘 VDI 제품인 지스테이션(Gstation), 지문인식 기능을 탑재한 일체형 제로클라이언트인 제로플렉스(ZeroPlex)를 주력으로 내세웠다.

또한, 회의나 발표를 위한 브이스테이션 키트(Vstation Kit)와 전자문서 솔루션인 티스테이션(Tstation), 비대면 인증을 지원하는 서식 통합 관리 솔루션 에프스테이션(Fstation) 판매에도 영업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정식 틸론 해외사업팀 차장은 "올해 초 미타네쵸 등 일본 지자체에 가상화 솔루션을 공급하는데 성공해 전국적인 마이넘버 이슈를 선점할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현지 사업화 준비가 완료된 모델을 전시해서 즉각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