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 매출 빠진 '엔씨소프트' 1Q 영업익 304억원…전년比 60%↓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5.11 09:30
엔씨소프트는 2017년 1분기 연결 실적 결과 매출 2395억원, 영업이익 304억원, 당기순이익 174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 60%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74%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16%, 70%, 74% 감소로 부진했다.

2017년 1분기 실적 요약. / 엔씨소프트 제공
지역별 분기 매출을 살펴보면, 한국 1276억원, 북미/유럽 283억원, 일본 106억원, 대만 95억원이다. 로열티 매출은 635억원이다.

세부 게임으로는 리니지가 515억원, 리니지2가 184억원, 아이온이 133억원, 블레이드&소울(블소)이 446억원, 길드워2가 142억원, 기타 모바일 및 캐주얼 게임 등 34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1분기 부진한 실적은 리니지와 아이온의 1분기 실적이 전년동기 및 전분기 대비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리니지 매출 선인식과 리니지 프로모션이 지난해 4분기에 집중됐던 것이 영향을 줬다. 또 계절적 요인도 반영됐다. 다만 블소 매출은 국내의 부분유료화 전환과 북미/유럽의 업데이트 효과로 전분기 대비 13% 상승했다.

엔씨소프트는 상반기 중 모바일 게임 리니지M을 국내에 출시해 실적 개선에 나설 방침이다. 주요 지식재산권(IP, Intellectual Property)를 활용한 다양한 장르의 신규 게임도 순차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