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선 없앤 이어폰 ‘LG 톤 플러스 프리’ 출시...23만9000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5.21 14:56
LG전자가 완전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 'LG 톤플러스 프리(LG TONE+ FREE, 모델명 HBS-F110)'를 22일부터 한국에서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LG 톤플러스 프리. / LG전자 제공
LG 톤플러스 프리는LG 톤 플러스 시리즈의 넥밴드 스타일에 선을 완전히 없앤 코드프리(Code-Free) 디자인을 적용한 첫 제품이다. 넥밴드에 이어버드를 끼워 보관하거나 충전할 수 있으며 충전 도중 스마트폰과 연결해 대기모드를 유지할 수 있다.

또, LG 톤플러스 프리는 고급 이어폰에 주로 쓰이는 BA(Balanced Armature) 유닛을 채택했다. BA 유닛은 폭넓은 주파수 응답 성능으로 원음에 가까운 선명하고 풍부한 고음질을 구현한다.

이 제품은 이어버드 단독으로 최대 3시간, 넥밴드 결합 시 최대 7시간20분 동안 사용할 수 있다. 대기시간도 이어버드 단독 최대 82시간, 넥밴드 결합 시 최대 196시간으로 넉넉하다.

이 제품의 가격은 23만9000원이다. LG전자는 6월 30일까지 LG전자 홈페이지에 제품을 등록하는 고객들에게 5만9000원 상당의 전용 충전 크래들(별매품)을 무상 증정한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HE마케팅FD 담당은 "LG 톤플러스 프리는 선을 완전히 없앤 디자인과 넥밴드를 결합해 새로운 차원의 자유로움을 경험할 수 있는 제품이다"라며 "톤플러스 시리즈는 음질과 디자인, 사용성까지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며 계속 진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