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공지능 연구조직 확대...조직개편 단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6.11 16:22
LG전자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 관련 연구개발 역량을 대폭 강화하기로 하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1일 밝혔다.

LG전자는 6월 1일자로 CTO(Chief Technology Officer)부문에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 선행연구소를 신설했다. 기존 음성인식, 영상인식, 센서인식 등을 연구해 온 인텔리전스연구소를 각각 '인공지능'을 전담하는 '인공지능연구소'와 '로봇'을 전담하는 '로봇 선행연구소'로 분리해 확대 개편한 것이다.

인공지능연구소는 고객이 제품을 사용하는 정보, 날씨와 같은 다양한 데이터를 음성∙영상∙센서로 인식∙추론∙학습하는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구축해 스마트가전, 모바일, TV, 자동차부품, 로봇 등 회사 전 사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컨버전스센터에 있던 인공지능연구소는 웹OS 등 전사 소프트웨어 플랫폼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소프트웨어센터 산하로 이동해 딥러닝 기반의 인공지능 플랫폼을 고도화하고 사업 확대를 위한 기반 마련에 집중한다.

로봇 선행연구소는 컨버전스센터 내에서 지능형 로봇의 선행 기술을 개발한다.

두 연구소는 또한 CEO 직속의 클라우드센터와 H&A사업본부에 속한 H&A스마트솔루션BD(Business Division) 등과 협력해 인공지능 가전, 로봇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집중 육성한다. H&A스마트솔루션BD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로봇 등과 연관된 서비스를 개발하고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인공지능 분야의 인재육성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인공지능 분야에서 성과가 탁월한 사내 핵심인재를 대상으로 임원급 대우를 받을 수 있는 연구위원으로 적극 발탁할 계획이다.

인재영입도 확대한다. 올해 초 전사 소프트웨어 역량과 핵심 기술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전기∙전자 및 자동차부품 기술 전문가인 박일평 부사장(소프트웨어센터장)을 영입했다.

안승권 LG전자 CTO(사장)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Io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을 기존의 사업들과 융합시켜 새로운 비즈니스 패러다임으로 진화시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