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조원희 전 액토즈소프트 부사장 영입...모바일 글로벌 전략 시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7.14 11:35
조이시티는 조원희 전 액토즈소프트 부사장을 모바일 게임 사업 본부장(상무)으로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조원희 상무는 조이시티의 모바일 사업을 총괄하는 본부장을 맡게 되며, 조이시티 모바일 게임 글로벌 경쟁력 강화 전략을 수립하고 구현할 예정이다.

조이시티가 조원희 전 액토즈소프트 부사장을 모바일 게임 사업 본부장(상무)으로 영입했다. / 조이시티 제공
신임 조원희 상무는 '액토즈소프트', '넷마블'에서 재직한 바 있으며 '액토즈소프트' 부사장 재임시절에는 액토즈소프트의 모바일 게임사업을 총괄했다. 그는 '확산성 밀리언아서'를 한국, 중국, 동남아 게임 시장에서 성공시키며 '액토즈소프트'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조이시티는 조원희 상무의 영입을 통해 기존 모바일 게임들의 수익력을 제고하고 출시 준비 중인 신작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