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폰에서 버그 찾으면 20만달러”…삼성, 모바일 보안 리워드 프로그램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9.08 14:15
삼성전자는 자사 스마트폰에서 보안 문제를 발견하는 이에게 최대 20만달러(2억2500만원)를 지급하는 프로그램을 가동한다.

./삼성전자 제공
7일(현지시각) IT 전문 매체 폰아레나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 같은 내용의 모바일 보안 보상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2015년 자사가 출시한 스마트폰 38종과 삼성페이·삼성패스·빅스비 등 서비스에서 보안 문제를 찾아내는 이에게 최소 200달러(22만원)에서 최대 20만달러까지 지급한다.

프로그램 참가자는 해당 제품의 최신 펌웨어 버전에서 버그를 찾아내고 이를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하면 된다. 단 외부에 관련 내용을 공개하면 안된다.

한편, 삼성전자의 이같은 프로그램은 이미 구글과 페이스북 등 주요 글로벌 IT 기업은 프로그램 운영 후 좋은 효과를 거뒀다고 평가를 받는 버그 바운티(보안취약점 신고 포상제) 프로그램이다. 해커에게 자사의 제품을 해킹해 취약점을 찾도록 하고 이에 대한 보답으로 포상금을 주는 식이다. 페이스북은 지난 5년간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을 활용해 500만달러(56억5000만원)를 지급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