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IT외신] 아이폰X 등 신제품 대거 출시한 애플, 제품 수리비 대폭 올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9.15 18:53 | 수정 2017.09.16 07:30
애플의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작이 베일을 벗었다. 애플은 12일(이하 현지시각) 미 샌프란시스코 산호세 애플파크 내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발표회를 열고 아이폰 10주년 기념 제품인 아이폰 텐(X)과 아이폰8·8플러스 등 스마트폰 3종과 애플워치·애플TV 등 신제품을 대거 선보였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작 ‘아이폰텐(X)’을 소개하고 있다. / 애플 라이브 갈무리
아이폰X의 두드러진 특징은 '페이스 ID'가 도입됐다는 점이다. 페이스 ID는 기존 홈버튼과 지문 인식 기능 '터치 ID'를 대신해 아이폰 잠금 해제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일각에선 페이스 ID 보안 우려도 일고 있다.

또한 아이폰X는 아이폰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이 도입됐다. 아이폰X용 OLED 패널은 삼성디스플레이가 독점 공급하고 있어 아이폰X의 인기는 삼성 매출에 기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 베일 벗은 '아이폰X'

아이폰X의 X는 로마자 10을 의미한다. 아이폰X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아이폰 최초로 탑재했고, 단말기 전면은 물리적 홈버튼이 없는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택했다.

아이폰7·7플러스의 후속 모델로 나온 아이폰8·8플러스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로 'A11 바이오닉'을 탑재했다. 이 AP는 기존 아이폰7시리즈에 탑재된 A10과 비교할 때 데이터 처리 속도가 25% 빠르며, 그래픽(GPU) 처리 능력은 30% 향상됐다. 애플 측은 카메라 성능을 높이기 위해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서(ISP)를 장착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선보인 애플워치3는 롱텀에볼루션(LTE) 칩이 탑재돼 전화 통화나 데이터 통신을 지원한다. 배터리 사용량은 종전 제품 대비 50% 줄었고, 최대 18시간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X 언팩] ①애플, 신제품 발표회 열고 아이폰X 등 신제품 대거 선보여
[아이폰X 언팩] ②아이폰과 함께 써내려 간 애플 10년사
[아이폰X 언팩] ③애플, LTE 지원 애플워치 시리즈3 선보여
[아이폰X 언팩] ④애플, 4K HDR 지원 애플TV 공개
[아이폰X 언팩] ⑤아이폰 10주년 기념모델 아이폰X 첫 선…AR·돌비비전·무선충전 지원
[아이폰X 언팩] ⑥아이폰8·8플러스, 10월 국내 상륙…가격은 699달러부터
[아이폰X 언팩] ⑦흘낏 쳐다보면 잠금해제…"얼굴 인식이 지문보다 20배 안전"
[아이폰X 언팩] ⑧외신 "진정한 기술의 도약, 홈버튼 삭제는 '글쎄'"
[아이폰X 언팩] ⑨iOS11과 만난 아이폰X, 이전과 전혀 다른 경험 준다는데…
[아이폰X 언팩] ⑩신제품 발표했지만 애플 주가는 추락…단말기 출하지연과 높은 가격 영향?
[아이폰X 언팩] ⑪아이폰X로 영화보면 화면 측면 잘려 보일수도…16대 9 영상은 문제없어
[아이폰X 언팩] ⑫갤럭시노트8·V30·아이폰X...주요 성능 비교해보니
[아이폰X 언팩] ⑬애플, 아이폰X 공개 맞춰 아이폰7 등 종전 제품 가격 인하해
[아이폰X 언팩] ⑭애플의 '아이폰X' 많이 팔릴수록 삼성전자는 '이득'
[아이폰X 언팩] ⑮아이폰X '페이스 ID'에 숨은 하드웨어 기술…보고, 분석하고, 학습한다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폰 이름은 '아이폰X'"
애플 준비중인 아이폰 얼굴 인식 기능 '페이스 ID' 정보 유출돼

◆ 아이폰X에 담긴 얼굴 인식 기능 '페이스 ID', 신의 한 수될까

애플이 당초 시장의 예상을 깨고 2007년 아이폰 첫 제품부터 아이폰 하단에 탑재했던 홈버튼과 그 안에 담겨있던 지문 인식 기능 '터치 ID'를 얼굴 인식 기능 '페이스 ID'로 완전히 대체했다.

이후 업계에선 페이스 ID에 대한 보안 우려가 일고 있다. IT 전문 매체 와이어드는 14일 "페이스 ID가 대규모 스파이를 위한 도구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 "페이스 ID와 같은 안면 인식 기술이 등장하면서 개인 정보 보호에 대한 우려가 일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 ID는 터치 ID로 작동하던 아이폰 잠금 해제뿐만 아니라 앱스토어·애플 페이를 이용할 때 쓰인다.

아이폰X 얼굴인식 기능에 '사생활 침해' 가능성 제기
애플 '페이스 ID' 둘러싼 보안 우려 급증…정부의 개인 감시용으로 쓰이나?

◆ 아이폰 무선 충전 속도, 삼성보다 느려

애플의 아이폰X·아이폰8에 처음 도입된 무선 충전 속도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 등에 적용된 무선 충전 속도보다 느릴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IT 전문 매체 시넷은 13일 "모든 무선 충전이 동등하게 만들어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애플이 경쟁사인 삼성전자보다 더 느린 버전의 기술을 선택했을지 모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벨킨의 아이폰용 무선 충전 패드 '부스트 업'과 모피의 아이폰용 무선 충전 패드 '무선 충전 베이스'는 모두 최대 출력으로 7.5와트(W)를 사용한다. 이들 회사가 이전에 선보인 무선 충전 최대 전력 5W 보다는 높은 수준이지만, Qi 1.2 표준의 충전 최대치인 15W에는 못 미친다. 삼성전자용 무선 충전기 최대 출력은 15W다.

"애플 아이폰X 무선 충전 속도, 삼성보다 느려"

◆ 애플, 아이폰 수리비 인상

애플이 아이폰X 발표와 동시에 '애플케어플러스(AppleCare+)' 보증비 및 최신 모델에 대한 수리·교체 비용을 인상했다.

13일 미 애플 전문 매체 애플 인사이더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6플러스·7플러스·8플러스 등 제품의 애플케어플러스 보증비를 129달러(14만6200원)에서 149달러(16만8800원)로 올렸다.

애플, 아이폰 수리비 대폭 올려…'999달러' 아이폰X 수리비는?

◆ 아이패드 프로 가격 인상

애플이 아이폰X 공개 행사 후 256기가바이트(GB)와 512GB의 저장용량을 갖춘 아이패드 프로 10.5인치와 12.9인치 가격을 50달러(5만6400원)씩 올렸다.

이에 따라 10.5인치 256GB 모델은 799달러(90만1700원, 6월 출시 당시 749달러), 512GB 모델은 999달러(112만7400원, 6월 출시 당시 949달러)에 판매된다.

12.9인치 아이패드 프로의 경우 256GB모델은 949달러(107만950원, 6월 출시 당시 899달러), 512GB 모델은 1149달러(129만6600원, 6월 출시 당시1099달러)다. 만약 아이패드 프로 셀룰러 모델을 선택할 경우 기존 가격에 130달러(14만6700원)를 추가해야 한다.

애플, '아이패드 프로' 가격 조용히 50달러씩 인상

◆ 아이폰X 시장 선택 받나

애플의 아이폰X를 포함해 새로운 아이폰의 대기 수요가 9300만명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컨슈머 인텔리전스 파트너는 10일 7월 기준 미국내 아이폰 사용자는 1억4100만명이며, 이 중 2016년 모델인 '아이폰7'과 '아이폰7플러스' 사용자는 4800만명이라고 말했다. 즉, 아이폰 이용자의 67%인 9300만명은 출시된 지 2년 이상된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는 뜻이다.

IT 전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2년 이상된 구형 모델을 사용하는 경우 스마트폰을 업그레이드하는 경향이 있다"며 "새로운 아이폰이 대규모의 수요 기반을 갖고 있다는 소리"라고 말했다.

"미국 내 2년 이상된 아이폰 사용자 9300만명"

반면 중국에서는 애플이 계속 고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폰 '아이폰X'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진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테두리가 없는 디자인 등은 이미 중국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오포 등이 선보인데다, 1000달러(112만9000원) 이상으로 책정될 것으로 보이는 가격이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보기 때문이다.

로이터는 11일 "아이폰8은 중국에서 듣기 좋은 숫자를 포함하고 있지만, 1000달러(112만9000원)라는 가격은 중국 내 구매욕구를 약화시킬 것이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또한, "중국 소비자는 이미 애플이 선보일 무선충전 등 최첨단 기술을 접했다"라며 "여타 중국 업체의 스마트폰보다 높은 가격대의 아이폰이 가치가 있다는 것을 이해시키기 더 어려운 상태다"라고 꼬집었다.

애플 신형 아이폰의 중국 시장 전망은 '흐림'

또한 아이폰X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탑재한 만큼, 아이폰X의 성공은 삼성의 매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미국 온라인 매체 쿼츠는 11일 밍치궈 대만 KGI 증권 애널리스트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아이폰X가 히트를 한다면 애플의 주요 경쟁자인 삼성이 그 수혜를 입게 될 것이다"라고 보도했다.

궈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아이폰X 한 대당 OLED 패널 가격은 120~130달러(13만5300~14만6600원)다. 반면 아이폰7과 아이폰6 시리즈에 탑재된 액정표시장치(LCD)는 OLED 패널 가격의 절반도 안 된다. 시장조사업체 IHS 마켓은 2015년 9월 출시한 아이폰6 한 대당 LCD 가격은 52.5달러(59200원)라고 발표했다.

[아이폰X 언팩] ⑭애플의 '아이폰X' 많이 팔릴수록 삼성전자는 '이득'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