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 와이어' 초고속 인터넷 기술...미국 보스턴 상륙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9.17 12:16
KT의 '기가 와이어' 가 미국 시장에 진출했다.

KT는 광케이블 없이 구리선 만으로 최대 1Gbps의 인터넷 속도를 구현하는 기가와이어 서비스를 미국 보스턴 다운타운에 구축하고 15일 미국 보스턴 시 하이버니안 홀(Hibernian Hall)에서 기가 와이어 개통식을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올해 6월 KT가 보스턴시 당국과 시 지정 인터넷 사업자인 넷블레이저와 맺은 '디지털 평등(Digital Equity) 프로젝트' 업무협약(MOU)의 후속 성과이며, 개통식에는 황창규 KT 회장과 야사 프랭클린 (Jascha Franklin) 보스턴 시 CIO가 참석했다.

황창규 KT회장(왼쪽)과 야사 프랭클린(Jascha Franklin) 보스턴시 CIO가 기가 와이어 개통식을 마치고 악수를 하고 있다. / KT 제공
기가 와이어 구축은 보스턴 시에서 추진하는 주요 정책 '정보격차해소' 프로젝트(Boston Digital Equity Project)로 성사됐다. 특히 보스턴은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도시중 하나로, 상당수 건물이 노후해 통신망 개선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KT 기가 와이어 기술은 기존 건축물을 훼손하지 않고 네트워크 환경을 개선할 수 있어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보스턴의 저소득층이 밀집한 오래된 건축단지를 대상으로 건축물을 훼손하지 않고 주민들의 인터넷 환경을 대폭 개선할 수 있다 점에서 기술력을 높이 평가 받았다.

시범 구축한 기가 와이어는 보스턴 다운타운 내 130여 가구를 대상으로 시작됐고, 앞으로 샌프란시스코를 비롯한 미국 내 다른 도시에도 KT 네트워크 기술과 스마트솔루션 등의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번 보스턴 시 기가 와이어 구축이 미국 네트워크 인프라 개선 사업에 있어 우수 사례가 되어, 한·미간 IT산업협력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 KT는 ICT 기술을 통해 미국뿐 만 아니라 전 세계 다른 나라에도 성공적인 모델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