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인터배터리 2017'서 차세대 배터리 대거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9.27 09:08
LG화학은 27일 개막해 29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 2차전지산업 전시회 '인터배터리 2017'에서 차세대 배터리를 대거 공개했다.

모델이 LG화학 부스에서 차세대 배터리를 소개하고 있다. / LG화학 제공
LG화학은 국내외 19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인터배터리 2017에서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270㎡)의 부스를 마련하고,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길은 LG화학이 함께 리드한다'는 콘셉트로 미래 친환경 도시의 모습을 선보였다.

부스는 에너지 저장에서부터 소비까지 흐름을 모두 LG화학 배터리로 이뤄지는 에너지 자립 도시의 모습을 ▲발전 ▲가정 ▲도시 세 가지 테마로 구성해 소형전지, 자동차 전지, 에너지 저장장치(ESS) 전지 분야 차세대 배터리 기술 및 주력 제품을 전시한다.

소형전지는 스마트 워치를 비롯한 웨어러블 기기나 곡선 형태의 IT 기기 등 다양한 형태에 맞춤형으로 제작 가능한 '프리폼(Free Form)' 배터리를 선보인다. 또 드론, 나인봇, 가든툴, 전동공구 등에 탑재되는 가벼우면서도 고출력의 원통형 배터리를 전시한다.

자동차 전지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적용된 전기차용 배터리 셀과 팩을 실제 전기차와 함께 전시한다.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에 48볼트(V) 저전압 배터리를 추가해 연비를 개선하는 마이크로 하이브리드(μ-HEV) 차량과 충전된 에너지만으로 주행하는 순수전기차(EV) 등 다양한 친환경차 배터리 라인업을 선보인다.

ESS 전지는 기존 제품 대비 출력과 에너지 밀도를 대폭 향상한 차세대 ESS 배터리 셀과 독립형 제품인 스탠드얼론(Stand-alone) 배터리 모듈을 전시한다. 스탠드얼론 배터리 모듈은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제품 내부에 탑재해 각 배터리 모듈을 서로 연결하기만 하면 원하는 용량만큼 설계가 가능한 제품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최첨단 배터리 기술이 적용된 친환경 솔루션 제품 위주로 관람객들이 배터리를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부스를 구성했다"며 "LG화학 배터리가 변화시킬 우리의 일상과 미래의 모습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