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 미래 경영·글로벌 대응 위한 조직 체제 단행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09.29 11:06
게임 업체 블루홀은 29일 배틀그라운드의 글로벌 시장 인기에 적극 대응하고 미래 경영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조직 개편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블루홀 신임 대표는 김효섭 현 블루홀 경영기획실장이 내정됐다. 김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경영대학을 졸업하고, 네오위즈 재무팀과 퍼블리싱 사업부, 블루홀 전략기획팀장과 테라사업실장을 거쳐 2017년부터 경영기획실장을 맡았다. 김 내정자는 블루홀의 경영 철학을 이해하는 준비된 최고경영자(CEO)라는 평가를 받는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 내정자. / 블루홀 제공
김강석 현 블루홀 대표는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 글로벌 협업 지원에 집중할 예정이다.

블루홀지노게임즈는 최근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에 힘입어 펍지 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하며 체제를 정비한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을 주도한 김창한 총괄 프로듀서가 펍지주식회사의 CEO를 맡으며, 네오위즈 사업본부장을 역임했던 조웅희 전 마우이게임즈 대표가 COO로 취임한다.

펍지주식회사는 글로벌 확장의 일환으로 미국 지사를 설립하며, 유럽·일본 지사 설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효섭 내정자는 "블루홀이 걸어온 길과 방향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지속발전 가능한 안정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게임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공고히 해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블루홀은 10월 20일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조직개편안을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