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언락폰 가격담합 의혹 '이통사·제조사' 현장조사 실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0.19 19:00
공정거래위원회가 무약정폰(언락폰) 가격 담합 혐의를 포착하고 이동통신사와 스마트폰 제조사를 상대로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 조선일보DB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영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언락폰 관련 담합 혐의가 있다고 지적하자 "언락폰 가격 담합 혐의가 있다고 생각하고 10월 현장 조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영해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이통사를 통해 단말기를 구매하면 고객은 10%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 뿐 아니라 7만8000원쯤의 보조금까지 지원받는다"며 "언락폰은 그런 혜택이 없어 과도한 소비자 차별이다"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이통사와 제조사 모두 현장조사를 했다"며 "수집된 정보를 기초로 엄중하게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