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X 구매자 줄세우기 나선 애플, 수량 부족 문제 어떻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0.25 15:30
아이폰8이 예상외로 저조한 성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아이폰X(텐)을 앞세워 애플 마니아를 결집하고 아이폰의 저력을 확인하려는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공급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애플이 무리수를 두는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아이폰X. / 조선일보DB
24일(현지시각) 애플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11월 3일 출시되는 아이폰X은 사전 예약 고객 뿐 아니라 당일 방문 고객에게도 판매하겠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미국 등 세계 57개국에서 아이폰X을 1차로 출시한다. 사전예약 주문은 10월 27일부터 받는다.

애플은 애플 스토어를 비롯해 공인된 아이폰 소매업체 어느 곳에서든 아이폰X을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애플은 "11월 3일 아이폰 매장에서 아이폰X을 갖고 나오기를 희망하는 이는 한시라도 빨리 매장에 도착하기를 권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아이폰X 공급량이 수요 대비 부족하다는 나오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애플의 주장이 희망고문 아니냐는 평가가 나온다.

IT 전문 매체 더버지는 "아이폰X 출시 당일 매장에 방문해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사람은 극소수에 불과할 것이다"며 "애플스토어 앞에서 밤을 세워야 구매가 가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더버지는 또 "애플은 아이폰8은 기대 이하의 수요를 경험했다"며 "아이폰X으로 소비자 반향을 불러일으킬 필요성을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