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시광과기·성육과 비수권서버 양성화 정식 계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0.27 14:42
위메이드엔터테인먼트는 성육 등 중국 업체 두 곳과 '비수권서버 양성화'를 위한 정식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성육과의 계약은 '미르의 전설2' 비수권서버 양성화 사업 준비에 돌입하기 위함이며, 8월 시광과기와 양해각서(MOU)를 맺은데 이어 나온 추가 계약이다.

시광과기는 중국 내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서비스, 퍼블리싱 등을 주사업으로 하는 기업이며, 성육은 소프트웨어 전문 기업이다. 두 업체는 향후 미르의 전설2 정식 수권을 받아 서비스가 가능한 공식 페이지를 개설하고, 관련 사업 개발 및 운영을 맡는다.

또 위메이드와 함께 미르의 전설2 저작권을 침해하는 비수권서버 및 관련 업체를 조사하고, 중국 수사 기관과 공조로 지식재산권(IP)을 보호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향후, 위메이드는 중국 내 퍼져 있는 비수권서버들을 양성화 사업은 물론, 미르의 전설2 IP 가치 제고와 경쟁력 강화, 수익 증대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2 정품 수권을 받기를 희망하는 게임사에 합법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는 권한 및 환경을 제공할 방침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정식 계약을 통해 미르의 전설2가 중국에서 정상적인 궤도에 오를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며 "향후 위메이드는 중국 업체와 긴밀한 협업을 바탕으로 가능한 많은 비수권서버를 양성화해 불법 시장을 정상화 시킬 것이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