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전자상회·KTNET '정품인증' 협약...중국내 韓기업 위조상품 근절나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08 15:01
중국 공업과정보화부 국가급(1급) 산하기관 '중국전자상회(CECC)'와 인공지능·빅데이터 서비스 개발사 '정품추적과기주식유한회사', '한국무역정보통신(KTNET)' 등 3사가 정품인증 업무협약을 맺는다. 3사는 12월 8일, 여의도 63빌딩에서 협약식을 맺고 본격 활동을 펼친다.

정품인증 업무협약은 중국으로 수출되는 우리나라 상품의 지식재산권을 지키는 한편, 중국 소비자의 권익까지 보호하기 위한 장치다. 중국 내 우리나라 상품의 위·변조 혹은 가짜 상품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막고 처벌해 고품질 상품·콘텐츠를 공급하기 위한 협약이기도 하다.

중국전자상회·정품추적과기주식유한회사·한국무역정보통신이 정품인증 업무협약을 맺는다. / 차주경 기자
협약식에는 펑리후이 CECC 비서장, 판쉬위안 정품추적과기주식유한회사 대표 등 중국측 인사와 최원호 KTNET 전략경영본부장·조성현 CECC 한국대표사무소 대표·HM인터내셔널·이지웹피아 관계자 등 국내 인사가 참석했다. HM인터내셔널은 K팝을 비롯한 한류 콘텐츠 유통을, 이지웹피아는 중국 온라인 마케팅 및 판로개척을 주력 사업으로 삼는다.

CECC는 2016년 4월 정품인증플랫폼을 개발, 발표했다. 중국 내 10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위챗' 앱과 연동, 사용자가 정품인증 스티커를 스캔하면 정품·가품 여부와 원재료, 생산지와 제조사 정보까지 즉시 열람 가능한 서비스다. 정품인증플랫폼은 전세계 상품에 적용 가능한 글로벌 버전으로 발전했고, 이번 협약으로 한국 기업이 이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정품인증 플랫폼은 중국인 10억명 이상이 사용하는 메신저 앱 ‘위챗’으로 간편하게 확인 가능하다. / 차주경 기자
이번 3사 협약은 중국 정부와 함께하는 인증 서비스라는 의미를 가진다. 기존에도 이와 유사한 정품인증 절차는 있었으나, 중국 정부가 관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중국 내 가품 적발 및 단속, 처벌이 어려웠다. 이번 협약 이후, 가품 발견 시 CECC가 지식재산권 침해·위조품 단속 국무원을 파견해 단속 및 처벌에 임한다. 중국 정부 차원의 제재가 이뤄지는 만큼, 실질적인 가품 유통 방지 및 재발 방지 대책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품추적과기주식유한회사는 축적한 빅데이터를 토대로 국내 기업의 브랜드 가치 상승, 마케팅 활동을 도울 예정이다. KTNET은 10만여개 무역업체 회원사들이 정품인증 플랫폼을 활용, 중국 내에서의 입지를 굳히고 정당한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진현 KTNET 사장은 "이번 협력을 계기로 우리나라 중소기업 제품의 중국 내 가치를 높이고, 글로벌 경쟁력까지 갖추게 하겠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