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망중립성 폐기, 인터넷 공룡은 웃고 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17 17:50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망중립성 폐기를 결정한 가운데 글로벌 인터넷 시장에서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가중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 퍼블릭놀리지 홈페이지 갈무리
17일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망중립성 폐기가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과 같은 글로벌 인터넷 공룡에게는 좋은 소식이 될 것이란 논평을 내놨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글로벌 거대 인터넷 기업은 이미 인터넷의 개방성을 위협하는 존재였다"며 "망중립성 폐기는 인터넷 시장 상황을 악화시키는 조치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언급된 기업은 이미 통신사보다 막강한 입지를 차지한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로서 뉴스, 엔터테인먼트, 쇼핑 등 사실상 모든 콘텐츠를 통제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통신사가 망중립성 폐기를 기점으로 통신료를 얼마로 책정하든 이들은 돈을 지불한 능력이 있으며, 오히려 망중립성 폐기로 인해 후발주자들이 보호받지 못하면서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됐다는 게 비즈니스인사이더의 분석이다.

가령 통신사가 구글 유튜브나 넷플릭스와 같은 스트리밍 비디오 서비스에 통신료를 무겁게 책정하면 구글이나 넷플릭스는 당장 손해를 보겠지만, 막강한 자본력으로 버틸 수 있다. 반면, 틈새시장을 바라보고 이 시장에 진출한 소규모 기업은 막대한 비용을 감당할 수 없어 시장에서 퇴출되고 결국 구글이나 넷플릭스가 시장을 독점하게 된다는 것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대부분의 거대 인터넷 기업은 14일 FCC 표결을 전후해 열린 항의 시위에 참석하지 않고 논란에서 안전한 거리를 유지했다"며 "이것은 그들의 진심이 무엇인지를 잘 말해준다"고 논평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