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예금, 정기적금 금리 최고 연 3.30%까지 인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17 16:02
우정사업본부는 국내외 금리 상승 기조로 자금운용 수익률이 호조를 보임에 따라 우체국 정기적금 및 요구불예금(MMDA) 수신금리를 인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치에 따라 정기적금의 경우 가입 기간별로 기본금리가 0.20%포인트(p) 인상된다. 이는 ▲정기적금 ▲2040+@ 자유적금 ▲우체국 Smart 퍼즐적금 ▲우체국 새출발 자유적금 ▲우체국 다드림 적금 ▲우체국 e-포인트 적금 ▲Yong모아e 적금 ▲우체국 아이LOVE 적금 등에 적용된다.

특히 스마트폰을 통해 가입 가능한 우체국 Smart 퍼즐적금의 경우 3년 만기 최고 연 3.30%의 금리를 제공한다.

요구부상품은 예치 금액에 따라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듬뿍우대저축'과 '기업든든 MMDA' 상품의 금리가 구간별로 최고 0.02%p 인상된다. 1억원 이상 예치하는 개인 고객의 경우 최대 연 1.0%의 금리를 제공한다.

강성주 우정사업본부장은 "향후 글로벌 금융시장의 금리 동향 및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정책에 따라 추가적인 예금금리 인상을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