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공생' 확인…기본금 5만8000원 인상·성과금 300%+@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20 09:35
현대자동차 노사는 19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37차 본교섭에서 2017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뜻을 모았다.

현대차 노사는 먼저 미국, 중국 등 해외 주력시장 판매 부진과 원달러 환율하락 및 엔저에 따른 가격경쟁력 하락 등 어려워진 경영 여건을 감안, 기본급 5만8000원(정기승호, 별도승호 포함)을 올리기로 했다. 또 성과금 및 격려금 300%+280만원, 중소기업 제품 구입시 20만 포인트 지원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2021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 3500명을 추가 특별고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특별고용과 연계해 2019년까지 사내하도급 근로자와 직영 촉탁계약직 인력운영 규모를 현재의 50% 수준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여기에 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국내 중소기업 상품 구매시 직원들이 10만원 한도내에서 사용하는 금액을 회사가 내는 매칭그랜트 방식의 특별 성과배분도 추진한다.

울산 강동 지역에는 어린이들의 올바른 도로교통 문화의식 확립을 돕는 시설인 '키즈 오토파크'를 설립한다. 여기에 노사 사회공헌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3년간 30억원의 '사회공헌 특별기금'을 적립하기로 했다.

기존 '친환경차 관련 노사대책위'는 '4차 산업혁명 및 자동차산업 발전 대응 관련 노사대책위'로 확대 구성한다. 사내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차 인프라 확대를 위해서도 공동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 사측은 노조의 정년연장, 해고자 복직 등 인사 경영권 관련 불합리 요구에 대해 '수용불가' 원칙을 분명히 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