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손태승 은행장 취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7.12.22 11:49 | 수정 2017.12.22 16:00
우리은행은 22일 서울 중구 본점에서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은행 제51대 손태승 은행장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손태승 신임 은행장(사진)은 취임사에서 "1899년 순수 민족자본으로 설립돼 118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은행의 은행장이 된 것에 무한한 영광과 함께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글로벌 일류은행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전직원과 함께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임일성을 밝혔다.

손 행장은 3대 경영방침으로 ▲소통과 화합이 이루어지는 조직 ▲혁신을 통해 신뢰받는 은행 ▲종합금융그룹 완성을 제시했다. 조직의 화합을 최우선 과제로 건전한 소통문화를 정착시키고, 인사 혁신과 영업문화 혁신을 통해 직원 및 고객 모두에게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기업 가치를 높여 종합금융그룹으로 도약함으로써 내실있고 신뢰받는 은행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4대 경영목표로 ▲국내부문의 균형있는 내실성장 ▲글로벌부문의 질적성장 ▲디지털 선도은행 입지 강화 ▲고객과 상생하는 은행을 선정했다. 그는 금융을 선도하는 수익성과 성장성, 혁신성 뿐만 아니라 금융의 사회적 역할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태승 은행장은 취임사를 마치면서 '중심성성(衆心成成)'이라는 고사성어를 인용해 "여러 사람이 한 마음으로 일치단결하면 불가능한 일이 없다"며 "소통과 화합을 통해 열심히 일한만큼 인정받는 은행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는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