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부자들] ①'리플' 창업자, 미국 부호 5위로 부상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1.05 11:26
암호화폐 시가총액 2위 리플 가격이 상승하면서 크리스 라슨 리플 공동설립자 겸 회장이 미국 부자 상위 5위에 올랐다.

4일(현지시각) 미국 경제 전문 매체 CNBC에 따르면 크리스 라슨은 리플(거래명칭 XRP) 51억9000만개와 회사 지분 17%를 소유하고 있다.

리플 가격은 4일 한때 3.84달러(4080원)까지 치솟으며 라슨이 보유한 리플 가치가 599억달러(63조6197억9000만원)로 뛰어올랐다. 이에 라슨은 포브스의 '미국 400대 부자' 순위 5위였던 래리 앨린슨 오라클 최고경영자(재산 584억달러·62조324억8000만원)를 누르고 미국 부자 5위에 올랐다. 라슨의 재산은 래리 페이지(8위), 세르게이 브린(10위) 구글 공동창업자보다 많다.

암호화폐 리플 가격 상승으로 미국 부호 5위에 오른 크리스 라슨 리플 공동설립자 겸 회장(좌) / 트위터 갈무리
포브스에 따르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미국 부호 1위, 제프 베조스 아마존 창업자 겸 CEO가 2위, 워런 버핏이 3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CEO가 부호 4위다.

리플은 웹 개발자인 라이언 푸거와 기업가 크리스 라슨이 개발한 가상화폐로 비트코인을 개발했던 직원들이 2012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리플이라는 회사를 만들었다. 회사 리플은 1000억개의 XRP 중 613억개를 소유했다. 4일 기준으로 2354억달러(250조418억8000만원)의 가치를 가졌다. 회사 리플은 블록체인에 기반한 송금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현재 100개 이상의 금융기관이 해당 결제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리플은 2017년 한 해 동안 암호화폐 시가총액 1위 비트코인보다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지난해 비트코인은 1200% 이상 뛰어올라 세간의 이목을 받았으나, 리플은 같은 기간 3만5500% 증가해 2017년 말 2.30달러(2443원)를 기록했다. 여기다 리플 가치는 지난주에만 추가로 160% 상승했다.

CNBC는 "리플은 XRP 거래 시간은 4초에 불과하지만 이더리움은 2분 이상, 비트코인은 1시간 이상 걸린다고 주장한다"고 전했다.

한편, 4일(이하 한국시각)비트코인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에서 1 리플 당 4000원을 돌파한 리플은 5일 오전 10시 38분 현재 5.44% 증가해 4263원을 기록하고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