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인사 단행…알버트 비어만 사장 승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1.05 13:21
현대자동차그룹은 5일 현대·기아자동차 시험·고성능차 담당 알버트 비어만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 발령한다고 발표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 / 현대차 제공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BMW 고성능차 개발 총괄 책임자로 일하다 2015년 현대차그룹에 합류했으며, 짧은기간 내 현대·기아차 및 제네시스의 주행성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현대글로비스 김경배 사장을 현대위아 사장으로 임명하고, ▲현대·기아자동차 구매본부장 김정훈 부사장은 현대글로비스 사장으로, ▲현대·기아자동차 파워트레인담당 문대흥 부사장은 현대파워텍 사장으로, ▲현대건설 재경본부장 박동욱 부사장은 현대건설 사장으로 각각 승진 발령했다.

한편, 이형근 기아자동차 전 부회장, 김해진 현대파워텍 전 부회장, 정수현 현대건설 전 사장, 윤준모 현대위아 전 사장, 김태윤 현대자동차 전 사장은 각각 고문에 위촉됐다. 이 중 정수현 전 사장은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GBC·Global Business Center) 상근고문으로 위촉돼, 향후 그룹 신사옥 건설에 힘을 보탤 것이라는 게 현대차그룹 설명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