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SKT, 지도 업체 ‘히어’와 5G 자율주행 사업 추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1.10 10:21
SK텔레콤과 글로벌 초정밀 지도 대표기업 'HERE(히어)'는 5G 자율주행 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잡았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에자드 오버빅 히어 최고경영자(CEO)는 9일(현지시각) CES 2018 행사가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만나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왼쪽)과 에자드 오버빅 히어 최고경영자(CEO)가 9일(현지시각)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후 악수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히어는 전세계 200개 국가에 내비게이션, 실시간 교통정보, 실내 지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초정밀 지도·위치서비스 기업이다. 아우디·BMW·다임러 등 독일 완성차 3사와 인텔, 파이오니아 등이 히어 지분을 가졌다.

양사는 자율주행차용 HD맵 솔루션, 위치기반 사물인터넷(IoT) 등 차세대 기술·서비스 공동 개발부터 글로벌 사업 추진까지 광범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5G, IoT 전용망·서비스, 모바일 내비게이션 기술, 700만건에 달하는 다이나믹 콘텐츠(거점·실시간 교통정보), 클라우드 등 핵심 경쟁력과 인프라를 공유한다. 히어는 HD맵,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글로벌 유통 채널 등을 제공한다.

양사는 경부고속도로 등 국내 주요 도로 초정밀 지도(HD맵)을 2018년 상반기부터 공동 구축한다. 반응속도 0.001초의 초저지연이 특징인 5G를 접목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HD맵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양사는 스마트 시티 사업도 공동 추진하며, 협력 속도를 내기 위한 '공동 R&I 센터'도 연다. 양사는 이곳을 각사가 가진 기술, 인프라를 공유하고 혁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전초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오프라인 세상 자체가 무선화 되는 5G 시대에 텔레매틱스와 커넥티드카 분야가 가장 먼저 5G 혁신과 마주하게 된다"며 "히어와 함께 도로 위, 도시 위의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에자드 오버빅 CEO는 "양사 협력으로 국내외 자율주행차 탑승자에게 혁신적인 차량 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