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반복 세탁해도 고효율 유지하는 발열 의류 기술 개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2.12 10:38
국내 연구진이 세탁 후에도 성능을 유지하는 발열체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전기연구원(KERI)은 이동윤 나노융합기술연구센터 책임연구원 팀이 최근 고효율 금속섬유전극 직조 웨어러블 섬유 발열체 기술을 개발해 관련 기업에 기술이전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은 직조형 유연 태양전지 개발 경험과 기술을 활용해 유연성이 높으면서도 열 흐름이 제어되는 안전한 웨어러블 섬유 발열체를 개발했다. 연구팀은 50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급 미세 스테인리스강 섬유와 현무암 섬유 '바잘트'로 천을 짜고, 이 천에 특수 폴리머와 세라믹 소재를 첨가해 새로운 발열 옷감을 제작했다.

금속섬유 옷감 제작 과정. / 한국전기연구원 제공
기존 발열 제품의 경우 충격을 가하면 열 과부하 현상이나 열선이 끊어지는 위험이 있었다. 연구팀이 이번에 개발한 금속섬유 발열체는 질기고 유연성이 높아 접어서 쓸 수 있고, 옷감에 구김 또는 접힘이 있어도 발열체 선이 끊어지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연구팀은 또 세탁이나 다림질 등으로 발열체 일부가 손상을 입어도 발열 특성이 떨어지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전류가 공급되면 발열 섬유가 모두 고르게 발열해 열효율이 뛰어나다는 점도 특징이다. 제품 설계에 따라 흔히 사용하는 스마트폰 보조배터리로도 8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현재 해당 기술을 창민테크론에 기술을 이전해 발열 조끼, 목도리, 모자 등 제품 양산을 추진 중이다.

이동윤 책임연구원은 "기존 발열 의류는 세탁할 수 없거나, 가능하더라도 세탁이 반복될수록 성능이 현저히 떨어지는 반면, 금속섬유 발열체로 만든 발열 의류는 가혹한 조건에서 세탁해도 성능을 그대로 유지한다"며 "시장 요구에 따라 페인트 등 이물질이 많이 묻어 반복 세탁이 필요한 야외 노동자용 안전복 등에 적용할 예정이며, 발열 기능이 들어가는 각종 스마트웨어에 다양하게 적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