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8]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사업 도약 기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2.28 18:48 | 수정 2018.03.01 11:00
삼성전자가 5G 시대를 맞아 5G를 네트워크 사업 도약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은 27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8 현장에서 간담회를 갖고 "세계 각 정부와 통신사의 5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5G 세계 최초 상용화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며 "5G는 기술적인 완성도와 더불어 5G를 통한 다양한 서비스 모델 발굴이 주도권 확보의 핵심이다"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부스 전경. / 유진상 기자
삼성전자는 5G FWA 상용 제품 개발로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전파인증을 받았다. 또 상용수준 기술과 제품으로 다양한 사업자와 5G가 적용되는 서비스 모델 발굴을 협력 중이다. 삼성전자는 또 한국(SK텔레콤·KT)·미국(Verizon)·일본(KDDI·Docomo)의 주요 사업자와 자율주행 차량 5G 통신, 기차 5G 초고속 통신, 광케이블 수준의 무선 브로드밴드 서비스 등을 검증해 왔다.

김영기 사업부장은 "5G 시대가 오면 기존 스마트폰 중심의 이동통신서비스는 차량·도시 인프라·공장·스포츠 스타디움 등으로 영역을 확장하게 된다"며 "5G는 산업 전반에 획기적인 변화를 촉발할 것이다"라고 전망했다.

그는 이어 "5G 시대에 자율주행 차량이 가장 관심을 받고 있는 서비스는 차량이 단순한 운송수단을 넘어 거실·극장·사무실 역할도 하게 된다"고 예상했다.

또 끊김없는 5G 통신을 활용하면 돌발 상황에도 교통사고 확률을 최소화 할 수 있다. 교통 인프라가 교통사고, 법규 위반을 스스로 인식하고 상황을 전파해 즉각적인 대응을 지원하는 도시 인프라의 지능화가 가능하다. 5G 시대에는 초저지연 클라우드 게이밍, 다양한 초고화질 실감형 엔터테인먼트 대중화도 급속히 실현될 전망이다.

김영기 사업부장은 "과거 2G에서 4G까지 세대별 통신속도의 증가는 통신 가능한 주파수 대역의 확대를 통해 가능해졌다"며 "진정한 5G는 800㎒에서 수 ㎓의 초광대역 주파수 대역을 활용할 수 있는 밀리미터웨이브(mmWave) 활용이 가장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1월 미국 버라이즌과 5G FWA 상용제품 공급 계약을 맺었고, MWC 2018 기간 중 차세대 4G LTE 기지국 제품 공급 관련 계약을 체결했다.

김 사업부장은 "미국 버라이즌에 5G 분야 기술력을 인정 받아 차세대 4G LTE 기지국 공급사로 선정됐다"며 "스프린트에 이어 미국 1위 사업자인 버라이즌까지 손잡음에 따라 미국에서 본격적인 사업확대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