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전월세보증금 대출약정액 1000억원 돌파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16 14:29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는 1월 23일 출시한 전월세보증금 대출이 출시 49일만인 3월 13일을 기준으로 약정액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전월세대출 고객 사은품. / 카카오뱅크 제공
카카오뱅크 측은 "상품 출시 후 지속적인 고객 유입에도 IT운영, 서류심사, 고객센터 등을 비롯한 전반 과정이 원활하게 진행됐다"며 "자체 조사 결과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았고, 대출 중단 없이 바로 상시 판매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49일간 하루 평균 대출 약정 체결 금액은 21억원이었고, 전월세보증금 대출 사전조회 누적건수는 10만1000건으로 집계됐다. 대출 최대한도는 전월세보증금의 최대 80%로 금액으로는 2억2200만원까지 가능하다. 임차보증금 기준으로 수도권 4억원 이하·수도권 외 지역 2억원 이하일 경우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최저금리는 2.81%(중도상환해약금 면제)이고, 2월 신규취급 평균금리는 2.99%였다.

대출 약정 고객의 연령별 비중은 30~40대가 89%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20대 29.7%, 50대 이상 및 10대 12.4%로 나타났다. 이 같은 연령 분포는 전월세보증금 대출 출시 전 카카오뱅크의 예상과 부합했다.

시간대별 이용 현황을 보면 은행 영업외 시간(주말 및 공휴일 포함) 서류제출 비율은 46%였다. 대출 약정 체결은 63%로 시간에 관계없이 전월세보증금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날을 포함한 휴일 대출 실행 비율은 전체 대출의 11%로 휴일 대출 실행 수요가 확인됐다.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 대출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모바일 앱에서 보다 완결된 전월세보증금 대출 상품으로 업그레이드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 대출 출시 후, 대출 실행 고객 중 선착순 100명에게 이사 후 필요한 물품으로 구성된 감사 선물 세트를 증정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