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첫 전자투표제 도입 주총…사내·외 이사 선임 등 의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21 11:22
SK텔레콤은 21일 서울시 중구 SK텔레콤 T타워에서 제34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사내·외 이사 선임 ▲2017년 재무제표 확정 ▲주식매수선택권 부여 등 안건을 승인했다.

SK텔레콤은 유영상 사내이사와 윤영민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을 신규 선임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 이사회는 사내이사 2인, 기타비상무이사 1인, 사외이사 5인 등 총 8명으로 구성됐다.

또한, SK텔레콤은 연결 기준 연간 매출 17조5200억원, 영업이익 1조5366억원, 당기순이익 2조6576억원의 2017년 재무제표를 승인하고, 2017년 8월 지급한 중간배당금 1000원을 포함해 주당 1만원의 현금배당을 확정했다.

SK텔레콤은 경영진의 책임 경영을 기반으로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 경영진에게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하는 안건도 승인했다. 부여 대상자는 서성원 MNO사업부장, 이상호 서비스플랫폼사업부장, 유영상 코퍼레이트센터장 등 총 3명이다. 부여 주식 수는 서성원 사업부장은 2755주, 이상호 사업부장은 1594주, 유영상 센터장은 1358주다.

SK텔레콤은 2018년 주총부터 최초로 전자투표제를 도입해 주주의 의결권 행사 편의성을 높이고, 주총 분산 개최를 진행 중이다. 전자투표제는 주주가 직접 주주총회에 참석하지 않아도 온라인으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제도다. 전자투표제를 활용하면 공간의 제약 없이 소액 주주도 주총에 쉽게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주주 권익 보호 및 책임 경영 의지를 담은 '기업지배구조헌장' 제정도 발표했다. '기업지배구조헌장'은 주주의 권리, 이사회 및 감사위원회의 권한과 책임 등을 명문화한 규범이다. SK텔레콤은 홈페이지에 3월 중으로 '기업지배구조헌장' 전문을 게재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