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홈쇼핑, VR 기반 피팅서비스 선봬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27 10:24
현대홈쇼핑은 KT와 함께 가상현실(VR) 피팅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현대홈쇼핑 VR 피팅서비스를 활용하면 리모콘 조작만으로 3D모델·아바타(사이버 공간에서 사용자의 분신처럼 사용되는 가상 자아 그래픽 아이콘)를 생성할 수 있고, 여기에 의류 상품을 입힐 수 있다.

현대홈쇼핑 VR 피팅서비스 화면. / 현대홈쇼핑 제공
첫 방송은 28일 오전 8시 40분 진행되는 올레 TV Ch.36번 현대홈쇼핑플러스샵 블라우스 3종 방송이다. 플러스샵 첫 화면 '3D 보기'를 선택하면 방송 화면 우측에 새로운 이미지가 등장한다.

이후 방송 영상에 맞춰 제작된 3D 콘텐츠를 성별에 따라 선택하고 색상을 고르면 '모델모드'가 구현된다. 키·가슴·허리·엉덩이 등 개인 신체 사이즈를 입력, 가상 인물에게 옷을 입혀볼 수 있는 '아바타 모드'가 제공된다.

현대홈쇼핑은 VR 피팅서비스 방송을 월 2회 이상 진행하는 동시에 뷰티·잡화·식품 등 다양한 상품군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