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순환출자 고리 완전히 끊는다…"기업 미래 위한 선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28 16:30
현대자동차그룹은 미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순환출자 등 정부 규제를 해소하기 위한 출자구조 재편에 나선다고 28일 공시했다.

현대차그룹 양재본사. / 박진우 기자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 조치는 세계 자동차 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 속에서 그룹 재원과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 각 그룹사의 사업 역량과 독립성과 자율성을 제고하고, 동시에 대주주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또 투명하고 선진화된 지배구조 체계를 도입하겠다는 의지도 실렸다.

먼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는 분할합병한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28일 이사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모비스 이사회는 투자 및 핵심부품 사업 부문과 모듈 및 AS부품 사업 부문의 인적을 분할을 시도하고, 모듈 및 AS부품 사업 부문을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한다는 안건에 의결했다.

같은 날 현대글로비스도 이사회를 열어 현대모비스에서 분할된 모듈 및 AS부품 사업 부문과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 비율은 0.61 대 1로 결정됐다. 현대모비스 분할 비율은 순자산 가치 비율로 계산했으며, 비상장회사로 간주되는 현대모비스 분할사업 부문과 상장사인 현대글로비스의 합병 비율은 전문 회계법인이 자본시장법에 준거, 각각 본질가치 및 기준주가를 반영해 산정했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 주주는 주식 1주당 현대글로비스 신주 0.61주를 배정받게 된다. 현대모비스 주식은 분할비율만큼 주식 숫자가 줄지만 지분율에는 변화가 없다.

분할합병 이후 현대모비스는 핵심부품 사업을 보유한 그룹의 미래기술 선도기업으로 포지셔닝 된다. 자율주행과 ㅋ, 커넥티비티 등 미래 자동차 기술 분야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투자 지분 형태로 보유 중인 해외법인 등을 활용, 미래기술 확보를 위한 지분투자 및 인수, 글로벌 완성차 대상 사업 확대 및 조인트벤처(JV) 투자 등을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추진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기존 분산돼 운영되던 물류, 운송 네트워크를 통합할 수 있어 비용 절감 및 효율성 제고가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튜닝 및 A/S 부품, 중고차, 탁송 등 후방 사업을 일원화해, 고객통합 지원사업을 다각적으로 수행하고, 모빌리티 서비스 등 미래 자동차 분야 사업확장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설명이다.

두 회사는 5월 29일 각각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분할합병에 대한 승인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지배구조 개편차원으로 그룹사와 대주주간 지분 매입·매각을 통한 순환출자 완전해소를 시도한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대주주와 그룹사가 복잡하게 보유하고 있는 지분을 사고 파는 과정을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어내자는 것이다.

개편 시점은 7월말 이후도 예상된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이 주주총회를 거쳐, 현대모비스 주식이 변경 상장되고, 합병 현대글로비스 신주가 추가 거래돼야 하기 때문이다.

이후 기아자동차,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이사회를 열어 각 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대주주에게 매각하는 구체적 방안을 검토하게 된다. 현재 기아자동차,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현대모비스 지분을 각각 16.9%, 0.7%, 5.7%씩 가지고 있다.

정몽구 회장과 정의선 부회장은 기아자동차에 합병 현대글로비스 지분을 매각, 분할합병 이후의 현대모비스 지분 인수를 위한 자금 마련에 나선다. 지분거래가 모두 마무리되면 현대차그룹의 기존 4개 순환출자 고리가 완전히 소멸된다.

현대자동차그룹 한 관계자는 "그룹사의 본원적 미래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추고, 동시에 대주주가 출자구조 재편 과정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