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490억으로 재난·치안 드론 개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3.29 14:33
정부가 화재, 해양사고 등 자연·사회 재난 및 치안 상황에서 국민을 보호하는데 도움을 주는 드론 개발에 490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소방청·경찰청·해양경찰청 등은 2020년까지 490억원을 투입해 재난·치안현장에서 현장정보를 수집하고, 초동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드론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29일 밝혔다.

실내 탐색 드론 플랫폼.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정부는 2021년 소방·경찰·해경 등에서 2800대에 이르는 드론 관련 공공수요가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드론이 보급되는 기관은 전국 소방서(215곳)·경찰서(254곳)·해경 함정(230척) 등이다.

현재 드론은 재난이나 사건·사고가 발생했을 때 소방관·경찰관 등이 출동 후 직접 날려 현장을 관측·대응하는 용도로 쓰인다. 현장 진압과 인명구조에 필요한 상황정보 수집에만 전체 재난대응 시간의 절반 이상을 쓴다.

정부는 총 29개의 드론 분야 국내 전문기업과 학교, 연구기관이 참여해 재난·치안현장용 드론 임무장비, 시스템 통합, 소프트웨어(SW), 원격 관리체계 등 현장대응을 위한 토탈 솔루션을 개발한다.

개발된 드론은 터널이나 대형 물류창고 등 안전상황과 붕괴위험에 따른 소방대원의 2차 인명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실내 지역에 우선 투입된다.

화재 현장에는 2기의 드론이 출동해 1기는 소방차가 사고현장까지 가는 경로를, 1기는 화재현장 영상을 실시간 전송한다.

과기정통부와 산업부는 조달청과 협력해 개발된 드론이 소방, 경찰, 해경 등 공공수요로 연계되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한다. 국산 기술 및 핵심 제품을 토대로 국외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이번 사업이 관계부처 간 협력을 통해 기초·원천기술개발 성과의 제품화와 나아가 실전 활용까지 한번에 지원하는 좋은 사례가 되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며 "이를 통해 혁신성장의 핵심 분야인 드론의 새로운 시장과 관련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